2015년 5월경에 경기도 파주에 사는 47살의 이철희씨는 길에서 담배를 피던 고등학생들을 훈계할려다가 폭행의 위험을 받고 112에 신고를 했다고 합니다

그런데 연락을 받고 출동한 파주 조리파출소의 김모경위는 다짜고짜 신고자인 이철희씨를 연행해갈려고 했는데요
이씨가 항의를 하자 그자리에서 이씨를 주먹과 발로 무차별 폭행을 하고 순찰차에 강제로 태워서 파출소 앞에 끌고와서도 계속해서 끔찍한 폭행을 가했습니다

결국 이씨는 온몸에 피멍이 들고 허리뼈가 부러지는 중상을 입어서 4개월이나 병원신세를 지고 후유장애판정까지 받게됐는데요
폭행의 이유를 알아보니 어처구니가 없었습니다
이철희씨는 파주 주민자치위원이었고 폭행당사자인 김경위가 상인들에게 돈을 요구한다는 소문이 나돌아서 파출소를 찾아가서 파출소장에게 항의를 했었던것이 폭행을 당해야 했던 이유였던 것입니다

이게 경찰이 맞습니까? 깡패새끼지

이철희씨는 조리파출소의 김경위를 고소했지만 증거물이 될 수 있었던 파출소앞 CCTV는 이미 지워진 상태였습니다
결국 무고죄로까지 몰리게 된 이철희씨를 보다못한 현장을 목격한 동료경찰의양심고백으로 진실은 밝혀낼 수가 있었는데요

그런데 이씨의 온몸에 피멍이 들게하고 허리뼈를 부러뜨리고 CCTV를 지우고 증거까지 은폐했던 폭행당사자인 김경위는 고작 8개월의 징역을 선고 받아서 시민들의 분노를 사고있습니다
단 경찰공무원은 징역형을 받으면 무조건 파면처리 되는것이기에 깡패같던 김경위의 경찰생활은 끝장나버린것이 그나마 다행입니다

사진출처=파주조리파출소 시민폭행 관련뉴스 방송화면캡쳐

저작자 표시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Posted by 미카아붐


티스토리 툴바